행복의 바다, 행복의 도량

lomerica
전체글COLON 275
가입일COLON (목) 06 16, 2016 12:03 pm

행복의 바다, 행복의 도량

전체글글쓴이: lomerica » (금) 12 16, 2016 2:19 pm

453.jpg
453.jpg (67.08 KiB) 29 번째 조회



바다는 세상의 모든 것을 다 받아 들입니다.
하늘에서 내리는 비도
강에서 흘러가는 맑은 물도
육지에서 흘러나오는 온갖 흙탕물도
있는 그대로 다 받아들입니다.
아무 말이 없습니다.
그리고 묵묵히 그 모든 것을 다 정화시킵니다.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은
이 바다보다 더 넓고,
우주보다 더 큰 마음의 도리를
가르치는 경입니다.

이렇게 큰 마음을 가지면
좋은 것도 나쁜 것도 그 어느 것도
구분 짓지 않고 다 받아들이게 됩니다.

그래서 그러한 큰 마음 한 가운데는
평안하고 자비로움이 있습니다.
그 마음 한 가운데는
고요하고, 평화롭고, 따뜻하고, 자애로움이 있습니다.
또한 지혜롭고 평안합니다.

그 큰 마음을 공심(空心)이라 부릅니다.
이 공심(空心)은 바로 부처님의 마음입니다.


불보살의 마음은 공심(空心)입니다.
우리가 불편한 것을 받아들였다면
너그러운 마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때 마음이 공심(空心)으로 된 것입니다.
이러한 마음은 평화롭습니다.

만일 불편한 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면 화를 내고 맙니다.
부당한 일을 받아들였다면
자애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때 마음이 공심(空心)으로 된 것입니다.
이러한 마음은 따뜻합니다.

만일 부당한 일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면 상대를 미워하고 증오하고 화를 냅니다.
괴로움을 받아들였다면 지혜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때 마음이 공심(空心)으로 된 것입니다.
이러한 마음은 고요합니다.

만일 괴로움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면 고통을 겪습니다.

부처와 중생의 차이는 마음을 공심(空心)으로 하는 데 있습니다.
이와 같이 마음을 공심(空心)으로 돌리면
모든 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게 됩니다.
그 마음은 인연에 수순하는 마음입니다.

그런데 우리 마음속에는 부처마음도 중생마음도 함께 있습니다.
따라서 부처마음을 일으키면 그 순간 우리는 부처가 되고
중생마음을 일으키면 중생이 됩니다.

◈ 우리가 행복하려면
큰 마음을 가지고 부처님처럼 살아가면 됩니다.
부처님처럼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면 됩니다.
그래서 평소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말투가 중요합니다.

“음... 맞아~ 그렇게 생각할 수 있지.
그렇겠지, 그렇겠구나.”

이렇게 상대의 입장에서는
그렇게 생각하고 행동할 수 있겠다고
받아들이는 자세가
바로 공심(空心)을 실천하는 길입니다.
그러면 너와 나의 대립이 없고
서로 통하게 됩니다.
그러면 세상에 대립이 없고
이 세상이 바로 불국토가 됩니다.

이렇게 서로 하나로 통함이
바로 공(空)이요, 도(道)입니다.

◈ 법우여러분
우리 모두 부처님처럼
마음을 텅 비워
입가에 빙긋이 미소 지으며
“그래, 그렇겠구나!”하고
부드럽게 말해봅시다.

감사합니다.

나무아미타불
자비불교정토회
정인(正印) 합장
2016년 12월 16일
아미타불 천일기도 519일

다시 돌아감:

접속 중인 사용자

이 포럼에 접속 중인 사용자: 1 그리고 손님들 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