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을 통해 304 군데 일치하는 곳들을 찾았음

글쓴이: lomerica
(월) 10 23, 2017 7:49 am
포럼COLON 사색의 창 넘어
주제글COLON 광덕(廣德)과 엄장(嚴莊)
댓글COLON 0
읽음COLON 12

광덕(廣德)과 엄장(嚴莊)

171023DSC_0283.jpg 나무 불 나무 법 나무 승 삼국유사에 나오는 광덕과 엄장스님 이야기입니다. 광덕(廣德)과 엄장(嚴莊) 문무왕(文武王) 때에 광덕(廣德)과 엄장(嚴莊)이라는 스님이 있었는데, 두 사람은 서로 사이가 좋아 밤낮으로 약속했다. "먼저 안양(安養)으로 돌아가는 자는 모름지기 서로 알리도록 하지." 광덕은 분황(芬皇) 서리(西里)에 숨어 살면서 신 삼은 것으로 업을 삼아, 처자를 데리고 살았다. 엄장은 남악(南岳)에 암자를 짓고 살면서 나무를 베어 불태우고 농사를 지었다. 어느날 해 그림...
글쓴이: lomerica
(월) 10 23, 2017 7:28 am
포럼COLON 가르침을 펴는 곳
주제글COLON 사람의 방향성
댓글COLON 0
읽음COLON 28

사람의 방향성

lotus20171023.jpg # 화살을 쏘면 일정한 곳으로 날아갑니다. 화살을 겨냥하는 방향과 퉁기는 힘에 의해 화살은 일정한 방향으로 나아갑니다. 물론 바람이나 고도의 영향을 받지만 일정한 곳으로 나아갑니다. 사람의 성격과 습관은 마치 화살의 겨냥하는 방향과 화살을 퉁기는 힘과 같습니다. 어떤 사람이 일생동안 자신이 선택하고 나가는 길은 그의 성격과 습관에 좌우 됩니다. # 그런데 사람의 성향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사람은 오랜 세월동안 쌓인 축적된 성향의 지배를 받으면서 더 좋아지거나 더 나빠지기도 합니다....
글쓴이: lomerica
(월) 10 23, 2017 7:05 am
포럼COLON 가르침을 펴는 곳
주제글COLON 우연론(偶然論), 무인론(無因論)
댓글COLON 0
읽음COLON 18

우연론(偶然論), 무인론(無因論)

4f79fa50f3a665283f5c87d9f8f18d03.jpg # 부처님께서는 세상에 3가지 그릇된 견해가 있다고 하셨습니다. 3가지 그릇된 견해란 신의론(神意論), 숙명론(宿命論), 무인론(無因論=우연론) 입니다. # 신의론(神意論)은 모든 것은 신의 뜻으로 보는 견해로 이 견해를 취할 경우 살인이나 도둑질이나 사음 또는 거짓말 하는 것도 모두 하늘의 뜻이 됩니다. 그러므로 이것은 사리에 맞지 않다고 하셨습니다. # 숙명론(宿命論)은 모든 것을 숙명으로 보는 견해로 잘살고 못사는 것 모든 것이 숙명이라 보는 것으로 사람의 자...
글쓴이: lomerica
(목) 10 12, 2017 10:10 am
포럼COLON special corner
주제글COLON 가띠까라 경, 부처님이 미소지으시다
댓글COLON 0
읽음COLON 13

가띠까라 경, 부처님이 미소지으시다

불교 경전에는 부처님이 미소지으신 이야기가 자주 등장합니다. 부처님은 언제나 근엄하시고 과묵하시고 설법을 하심에도 선생님같은 느낌으로 강의하듯 하실 것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부처님 얼굴에는 언제나 미소가 떠나지 않는 그런 모습이셨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중에 하나 부처님이 아난존자와 제자들과 같이 어느 도시에 이르러 가만히 미소를 짓고 계시니 아난존자가 궁금하여 묻도 답하신 내용이 이와같이 가르침 듣사오니 란에 올려 놓은 7589번 가띠까라경의 내용이 그것입니다. 석가모니부처님보다 앞서 다녀가신 가섭부처님 당시에 신실한 제자 가띠까라...
글쓴이: lomerica
(화) 10 03, 2017 8:06 am
포럼COLON 불자의 길을 찾아
주제글COLON 흐르는 물처럼 살자 (수연행/隨緣行)
댓글COLON 0
읽음COLON 29

흐르는 물처럼 살자 (수연행/隨緣行)

- 인연도 흐르는 물처럼 맺자.- KakaoTalk_20170908_135336239.jpg # 산중살림을 할 때 인연에 대하여 이런 격언을 자주 듣습니다. “오는 자를 막지 말고, 가는 자를 말리지 말라.(來莫可抑 往莫可追).” 이 말은 마조스님의 법상자인 법상(法常)스님의 마지막 유언입니다. ‘인연 따라 오는 자 막지 말며 인연 따라 가는 자 잡지 말라.’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절이 좋아 절에 오는 사람을 막지 말며, 절이 싫어 절을 떠나는 사람 막지 말라는 뜻도 됩니다. # 그렇습니다. 물이 인연 닿는 대로 흘러가듯, 그리고...
글쓴이: lomerica
(화) 10 03, 2017 7:41 am
포럼COLON 상좌불교 명상원
주제글COLON 거울속의 노인, 숲속에서
댓글COLON 0
읽음COLON 9

거울속의 노인, 숲속에서

거울속의 노인 거울을 보니 허리가 굽은 낯선 백발노인이 있다. 생소한 노인이 있어서 보니 바로 나다. 그간 남을 볼 때 보았던 그런 노인이 나란 말인가? 거울에서 본 나와 생각으로 아는 내가 다른 것이 놀랍기도 하고 당혹스럽다. 인간은 실재가 아닌 관념을 가지고 꿈속에서 사는데 꿈속에서 또 꿈을 꾸고 있다. 나는 내가 꾸민 생각 속에서 사는데 생각 속에서 또 다른 생각을 하고 있다. 꿈속에서 사는 내가 진실인가? 백발노인이 나라는 사실을 안 것이 진실인가? 꿈속에서 본 내가 진실이 아니지만 심정적으로는 나라고 믿고 싶다. 진실은 ...
글쓴이: lomerica
(화) 10 03, 2017 7:18 am
포럼COLON 불자제보(기고)
주제글COLON 채식의 참된 의미(가지의 효용)
댓글COLON 0
읽음COLON 48

채식의 참된 의미(가지의 효용)

귀의삼보 하옵고. 우리 인간에게서 건강이라는 두 글자를 뺀다면 그 무엇이 남을까. 건강하게 장수하고 싶은 생각은 누구나가 다 염원일 것이다. 나는 언젠가 한인타운 한 가게에서 이런 글월을 본 적이 있다. “우리 인생에 있어 재산이나 명예를 잃는 것은 극히 일부분에 지나지 않지만 그보다 더 건강을 잃는 것은 인생의 전부를 잃는다.”라는, 이 말이 아주 의미가 깊은 말이다. 요즘 현 세태에 일과 재물과 명예에만 탐착하여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경책의 경종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 이 글처럼 우리 삶의 전부를 잃을 만큼 우리의 건강은...
글쓴이: lomerica
(월) 09 25, 2017 10:20 am
포럼COLON 개운선원
주제글COLON 이웃을 사랑하라.
댓글COLON 0
읽음COLON 32

이웃을 사랑하라.

# 사형스님이 도심 포교를 하시다 최근 갑자기 열반에 드시고 그 포교원을 사제스님이 맡게 되었습니다. 2층 건물 옥상에 석가모니부처님을 모셨습니다. 그런데 며칠 후 건물주가 새로 모신 부처님을 철거하라고 했습니다. 왜 그런가 하고 질문했습니다. “1층 상가에 기독교인들이 있는데 이구동성으로 불상이 옥상에 있는 것을 반대합니다. 모두 나가겠다고 하니, 스님이 양보를 좀 해주시오.”라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사제스님이 말했습니다. “사장님, 옥상을 절에서 사용하기로 계약했고 또 옥상에 부처님을 모시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소? 이제 부처님을...
글쓴이: lomerica
(수) 09 20, 2017 10:19 am
포럼COLON special corner
주제글COLON 그 작은 먼지가 무엇이라고
댓글COLON 0
읽음COLON 22

그 작은 먼지가 무엇이라고

컴퓨터가 켜졌다가 작동을 멈추기 여러번 오늘 아침에는 메일 보내는 것만 실행되고 이후는 완전히 먹통입니다. 전원을 껐다가 다시 켜면 잠시 이용 가능하더니 이번에는 아예 불통입니다. 마우스가 오래 되어 그러나 싶다가 아무래도 컴퓨터 전문가에게 물어야겠어서 전화를 하니 이렇게 말합니다. 스님 기계에 문제가 있어서 그럴 수 있고 다른 하나는 오래 사용하면서 먼지가 끼어서 그럴 수도 있습니다. 한번 본체 내부의 먼지를 솔로 털어주세요 라는 처방이 전해져 옵니다. 일단 한번 해 보고 그래도 안되면 다시 전화하기로 하였습니다. 본체를 열고 보...
글쓴이: lomerica
(수) 09 20, 2017 9:48 am
포럼COLON 가르침을 펴는 곳
주제글COLON 비유의 말씀 =4 / 일붕 서경보 큰스님
댓글COLON 0
읽음COLON 20

비유의 말씀 =4 / 일붕 서경보 큰스님

1291388331_ARS_.jpg 어떤곳에 한사람의 나그네가 먼 길을 가다가 어느 날밤 에 무인지경에서 무시무시하고 쓸쓸한 성황당 같은 빈집에 들어가서 자고 있자니까 밤중이 되어서 한 놈의 귀신이 사람의 사체를 끌고 들어오더니 헛간 봉당에 내려 놓았다. 그러고는 곧 이어 한놈의 귀신이 벼락같이 소리를 지르며 쏜살같이 들어온다. " 이놈아 이것은 내 물건인데 어디로 가지고 가느냐? 하며 서로 뺏앗으려고 격렬한 싸움은 한다. 그러다가 앞서 들어온 귀신이 뒤에 들어온 귀신에게 말하되, " 이렇게 경우를 모르고 욕심만...

GO_TO_SEARCH_ADV